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184

비만인 사람, 노년기 치매 위험 증가한다 살을 빼야할 새로운 동기가 필요한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젊은 성인들은 인생의 황금기인 노년에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연구팀은 장기간에 걸쳐 미국에서 진행된 두 가지 연구에 참가한 5100여명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한 가지 연구는 1988년 심장질환을 추적하기 위해 시작됐고, 다른 하나는 감퇴하는 기능을 추적하기 위해 1997년부터 시작된 것이었다. 연구 대상자 5명 중 1명은 흑인이었고, 56%는 여성이었다. 연구팀은 컴퓨터 모델을 사용해 대상자들의 일생에 걸친 체질량지수(BMI)를 도표로 나타냈다. BMI는 △초기 성인기(20~49세) △중년기(50~69세) △노년기(70~89세)의 세 가지 삶의 단계에 따라 분류됐다. 연구 결과.. 2021. 12. 4.
20년전, 주5일제 시행 당시 분위기 2021. 12. 4.
의외로 흡연자들이 많이 모르는 상식 ㅋㅋㅋㅋㅋㅋㅋ 2021. 12. 4.
인증절차도 까다롭다는 불륜 오픈채팅방ㄷㄷ 주변에도 아마 많을듯..? 2021. 12. 3.
신진대사 떨어뜨리는 나쁜 습관 5가지 신진대사는 물질대사와 같은 말이다. 생물체가 섭취한 영양 물질을 몸 안에서 분해하고 합성해 생체 성분이나 생명 활동에 쓰는 물질이나 에너지를 생성하고 필요하지 않은 물질을 몸 밖으로 내보내는 작용을 말한다. 이런 신진대사 작용을 증강시키면 체중 감량과 근육 형성 목표를 달성하는데 도움이 된다. 신진대사가 활성화되면 더 많은 칼로리를 소모시키기 때문이다. 하지만 반대로 신진대사를 방해하면 쉽게 살이 빠지지 않는다. ‘치트시트닷컴’이 신진대사를 망치는 나쁜 습관 5가지를 소개하며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 1. 단백질을 충분히 먹지 않는다 단백질은 근육을 만드는데 꼭 필요하다. 운동을 꾸준히 하는 사람이라면 운동 후 단백질이 많이 든 간식이나 식사를 해야 신체를 회복시키고 더 강하게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 탄수.. 2021. 12. 3.
자궁경부암 백신 맞고도, 검진 받아야 하나? 자궁경부암은 다른 암보다 예방과 조기 발견을 통한 치료가 용이한 편이다. 예후들을 대수롭게 넘기지 말고 적극적으로 검진에 참여하면 위험한 상황에 놓일 가능성이 매우 낮다. 자궁경부암은 ‘인유두종 바이러스’라는 명확한 위험인자가 있다.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고유번호를 가진 100개 이상의 종류가 있는데, 병을 유발하는 정도에 따라 고위험군과 저위험군으로 나뉜다. 고위험군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자궁경부암을 일으킬 수 있고, 저위험군은 생식기 사마귀를 유발할 수 있다. 지금까지 알려진 고위험군 바이러스는 16개로, 특히 16번과 18번이 대표적이다. 이 두 가지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감염의 70%를 차지한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해서 모두 암에 걸리는 것은 아니다. 대부분은 일시적인 감염에 그치며 일부만이 지.. 2021. 12. 3.
고단백 다이어트, 단백질 어떻게 먹나? 고단백 저탄수화물 식단이 다시금 많은 사람들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다이어트 시즌 실천하면 도움이 되는 식단이기 때문이다. 효율적인 고단백 저탄수화물 다이어트를 하려면 단백질은 어떻게 먹어야 할까. 우선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면 체내 수분 손실이 일어나 빠른 속도로 체중이 줄어들기 시작한다. 체내에 있는 여분의 탄수화물이 사라지고 나면 그때부터는 지방을 연료로 사용해 태우기 시작한다. 이처럼 탄수화물 공급이 줄고 지방이 주요 에너지원이 되면 혈액 내에 케톤체가 증가한 케토시스 상태에 이르게 된다. 케토시스는 배고픔을 덜 느끼게 만들어 체중이 좀 더 쉽게 줄어들도록 한다. 여기에 탄수화물 대신 단백질 섭취를 늘리면 소화과정이 지연돼 좀 더 오랫동안 포만감을 느끼게 된다. 단백질은 혈당 수치를 안정적으로 유지하.. 2021. 12. 3.
흔한 소화기계 질환과 대처법 4가지 위나 장 등 소화기관에 문제가 생기면 큰 병에 걸린 게 아닌지 걱정이 앞설 수 있다. 하지만 배탈을 비롯한 대부분의 소화기계 문제는 건강을 위협받을 정도로 심각하지 않을 확률이 높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 연구팀에 따르면 복부 팽만감, 변비 등의 증상은 5명 중 1명꼴로 빈번하게 일어난다. ‘위민스 헬스’가 흔하게 일어나는 소화기관 질환 4가지와 그 치료법을 소개했다. 1. 소화불량 급하게 식사를 했다거나 과식을 한 뒤엔 항상 복부 팽만감, 복통, 구토 등의 증상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는 소화불량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다. 위산 역류와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케이스는 일반의약품만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연구에 따르면 10명 중 2~4명의 사람들이 정기적으로 소화불량에 시달릴 정도로 흔하게 일어나는 증상이.. 2021. 12. 3.
믿지 말아야 할 건강 상식 4가지 건강 정보는 무수히 많다. 하지만 그만큼 잘못된 정보도 많다.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는 건강 상식을 따르다보면 건강이 좋아지기는커녕 오히려 망칠 수 있다. ‘액티브비트닷컴’이 지금부터 믿지 말아야 할 건강에 관한 믿음 4가지를 소개했다. 1. 지방질 음식=지방? 사람들은 음식에 있는 지방과 인체의 지방이 연관이 있다고 생각한다. 칩, 버거, 튀긴 음식 섭취가 체중 증가에 일정 부분 작용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모든 지방질 음식이 나쁜 것은 아니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식이 지방은 몇 가지 신체 기능을 돕기 때문에 꼭 필요한 성분이다. 중요한 점은 올바른 종류의 지방을 먹는 것이다. 튀기거나 가공한 식품에 들어 있는 포화지방과 트랜스지방을 제거하면 된다. 대신에 단일불포화지방, 고도불포화지방,.. 2021. 12. 3.
과일 주스보다는 생과일을 통째로 먹어라 과일 주스를 조금씩이라도 자주 마시면 체중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같은 양의 당분이 함유된 탄산음료를 마시는 것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생과일을 통째로 먹는 것은 오히려 체중 감소에 도움이 됐다. 미국 시애틀의 버지니아 메이슨 메디컬 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100% 과일 주스를 매일 6온스(약 177㎖)씩 마시면 3년 동안 체중이 평균 0.5파운드(약 227g)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브랜던 아우어바흐 박사는 “체중 증가량이 크지 않은 것 같지만 평균적인 미국인을 기준으로 매년 1파운드(약 454g)의 체중이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문제가 되는 것은 과일 주스에 들어있는 당분이다. 100% 과일 주스 6온스에는 당분이 15~30g이 들어있고 열량.. 2021. 12. 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