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289

녹차가 암 예방에 좋은 이유는 “카테킨 효과” 녹차가 몸에 좋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지금도 세계 각국에서 녹차의 건강 효과에 대한 수많은 논문들이 쏟아지고 있다. 그렇다면 녹차는 암 예방에도 도움이 될까? 정답은 “예스(yes)”이다. 이는 의학적으로 확인된 사실이다. 녹차는 남녀 특유의 암을 막는데 좋다. 여성의 대표적 암인 유방암, 남성의 전립선암 예방에 큰 도움을 준다. 위암을 막는데도 좋다는 연구결과가 많다. 우리나라 암 연구와 진료를 맡고 있는 정부출연기관의 입장도 녹차의 암 예방 효과를 확인해주고 있다. 국립암센터-국가암정보센터는 “녹차의 중요한 성분인 폴리페놀성 화합물 카테킨(catechin)은 항암과 항균 효과, 심장병 발생 억제 효과가 있다”고 했다. 카테킨은 녹차의 씁쓸하고 떫은 맛을 내는 성분인데, 항산화 기능이 탁월하다. .. 2021. 11. 24.
휴식이 필요할 때, 일 걱정에서 벗어나는 법 5가지 사람에게는 휴식이 필요하다. 그러나 스마트 폰은 근무 시간과 여가 시간의 벽을 부숴 버렸다. 집에 온 다음에도 톡이며 메일이 시도 때도 없이 들어온다. 저녁이 있는 삶은 커녕 밤도 없는 삶. 어떻게 하면 정말 ‘퇴근’을 하고, 일로부터 놓여나 쉴 수 있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다섯 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판단 오늘 할 수 있는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말라. 또는, 내일 해도 되는 일을 구태여 오늘 하려 애쓰지 말라. 말장난이 아니다. 오늘 안으로 끝낼 수 있는 일이라면, 또는 중요한 일이라면, 내일로 미루는 대신 마치고 퇴근하는 게 좋다. 그러나 시계를 보니 오후 5시 20분. 지금 시작해서 일과 시간 안에 끝내기란 불가능하다면, 포스트잇에 ‘출근하자마자 해야 할 일’ 메모를 해놓고 내일로 넘길 것... 2021. 11. 23.
마음 안정, 기분 향상에 좋은 먹을거리 5가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종종 우울감이나 기분이 저조해지는 것을 겪는다. 하지만 이런 우울감이 지속되거나 의욕과 열정 상실 등을 겪고 있다면 평소 먹고 있는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연구에 의하면 매일 먹는 음식과 생활방식은 기분에 큰 영향을 준다. 또한 우울증이 있는 사람들은 그 증상을 더 악화시킬 수 있는 음식을 선택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하지만 다행인 것은 기분을 좋게 만드는 음식도 많다는 사실이다. 이런 먹거리들은 영양소가 풍부하고 신체가 기분을 향상시키는 신경전달물질을 생산하는 것을 돕는다. 이와 관련해 ‘에브리데이헬스닷컴’이 소개한 우울증 완화에 도움을 주는 식품 5가지를 알아본다. 1. 호두 식물 중에 오메가-3 지방산을 가장 많이 포함하고 있다. 여러 연구 결과, 오메가-3 지방.. 2021. 11. 23.
사타구니 가려움, 원인과 대처 방법 5가지 가려움증은 피부를 긁거나 문지르고 싶은 욕망을 일으키는 불쾌한 느낌이다. 이런 가려움증만큼 사람을 괴롭히는 것도 없다. 그런데 가려운 부위가 사타구니라면? 가려움에 더해 민망함까지 견뎌야 한다. 사타구니 가려움증, 어쩌면 좋을까? 미국 ‘멘스 헬스’가 다섯 가지 원인과 그 대처 방법 소개했다. ◆ 세균 감염 어떤 균에 감염된 것인지가 중요하다. 균의 종류에 따라 전개 양상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이스트 감염은 가려움에 발진을 동반한다. 세균 감염은 대개 어둡고 축축한 부위에서 일어난다. 따라서 잘 마른 옷을 입는 것이 중요하다. 운동 후에는 바로 옷을 갈아입을 것. 속옷은 헐렁하고, 통풍이 잘 되는 소재가 좋다. 만약 곰팡이 균에 감염된 후라면, 원인이 된 곰팡이 세포를 죽이는 항균 크림을 발라.. 2021. 11. 23.
‘혈관’ 질환 유발하는 위험 인자와 예방법 100세 시대를 맞아 무병장수의 길목에 복병이 되는 것이 바로 혈관 질환이다. 심장은 혈관 질환과 긴밀한 연관성이 있다. 심장은 우리 몸에 혈액을 공급해줌으로써 생명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하루 약 10만 번 이상의 펌프질을 하는 심장의 건강을 위해서는 심장에 피와 산소를 공급해주는 관상동맥을 비롯한 주변 혈관이 청결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혈관 질환 요인과 예방법 등에 대해 소개한다. ◇무병장수의 시작은 혈관 건강 초 고령화 시대로 접어듦에 따라 건강한 장수를 원한다면 혈관 건강을 지켜야 하는 세상이 됐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가장 걱정되는 중풍, 협심증과 심근경색, 그리고 혈관성 치매들이 모두 혈관 건강과 직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머리카락, 손톱, 발톱 빼고는 우리 몸 안에 혈관.. 2021. 11. 23.
트고, 가렵고… 피부건조증 막는 방법 8가지 낙엽이 바스락거리며 밟히는 요즘 같은 시기엔 ‘참을 수 없는 가려움’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피부건조증 때문이다. 피부건조증은 공기가 차가워지면 피부의 지방선(기름샘)이위축돼 수분을 머금을 수 없고 땀샘도 위축돼 몸 안 수분이 살갗까지 가지 않고, 각질층은 건조한 외부 공기에 수분을 빼앗기면서 생긴다. 건성피부는 각질이 일어나고 트기 쉬운 피부로 특히 팔, 다리의 바깥쪽이 그렇다. 몸이 가려울 때 벅벅 긁다가는 가려움증 유발 물질이 분비되고 염증 세포가 모여 살갗이 붉어지며 진물이 나는 건성습진으로 악화될 우려가 있다. 피부건조증을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은 피부의 촉촉함을 유지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오로라헬스케어닷오알지’ 등의 자료를 토대로 일상에서 피부건조증을 막는 방법 8가지를 알아본다. 1. .. 2021. 11. 23.
시야 흐려진다면… ‘시신경 척수염’ 비상경보 시력이 저하되거나 시야가 흐려져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있다. 중년 이상이라면 자연적인 노화 현상이라며 지나칠 수도 있다. 통증까지 나타나야 비로소 병원을 찾는다. 하지만 이런 증상을 방치하면 시력 손실이 더 심해지고 사지 마비까지 올 수 있다. 최근 ‘시신경 척수염’ 비상경보가 울리고 있다. 환자가 해마다 20% 정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시신경 척수염 환자는 2010년 375명에서 2016년 1,365명으로 늘었다. 이를 십만 명 당 환자수로 계산하면 0.75명에서 2.56으로 매년 18.5% 씩 증가한 것이다. 국내 연구팀이 2010-2016년 국민건강보험 자료로 조사한 다발성경화증과 시신경척수염의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다발성경화증도 매년 5.4%씩 꾸준.. 2021. 11. 23.
적게 먹어도 살찌는 뜻밖의 이유 4가지 사람들은 보통 뚱뚱한 사람들을 보면 “저 사람들은 아마 먹는 걸 꽤 좋아할 꺼야”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비만 전문가들은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들을 많이 대하지만 먹는 걸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말한다. 에너지의 균형이 이뤄지지 않고 섭취하는 칼로리와 배출하는 칼로리에 차이가 생기는 것은 비만의 원인이다. 그러나 음식을 그렇게 탐하지 않아도 체중이 늘어나는 뜻밖의 이유가 있다. ‘허프포스트닷컴’ 자료를 토대로 이런 이유 3가지를 알아본다. 1. 수면 부족 수면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저평가된 측면이 있다. 여러 연구 결과, 체중과 수면 부족 간에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빠르게 돌아가는 세상에 적응하며 살려면 밤늦게까지 일해야 하는 경우가 많지만.. 2021. 11. 23.
근력 운동할 때 도움되는 식물성 식품 7가지 근육 형성을 위해 근력운동을 하는 사람의 식단에 꼭 들어가는 것은 닭 가슴살 등 단백질이 풍부한 고기다. 단백질은 근육을 만드는 데 꼭 필요하면서도 가장 좋은 영양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고기를 전혀 못 먹거나 좋아하지 않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 고기가 아니더라도 근육 형성에 좋은 식품을 찾으면 된다. 이와 관련해 ‘액티브비트닷컴’이 소개한 근육을 만드는 데 좋은 식물성 식품 7가지를 알아본다. 1. 새싹 새싹 채소에는 염증을 퇴치하는 파이토뉴트리언트(식물성 생리활성물질)가 풍부하게 들어있어 신체가 단백질로부터 아미노산을 흡수하는 데 도움이 된다. 글루코라파닌이나 설포라판 같은 몇 가지 파이토뉴트리언트는 근육 회복을 돕니다. 이는 운동을 세게 해도 근육통을 덜 느끼게 만든다. 2. 시금치 아미노산의 일종.. 2021. 11. 23.
코골이를 자연스럽게 줄이는 방법 8가지 밤새 ‘드리렁’ 거리는 소리를 내는 코골이는 골칫거리다. 밤새 코를 골면 숙면을 취하기 어려워 다음날 하루가 무기력해진다. 또 옆 사람의 수면을 방해해 파트너마저 피곤한 하루를 보내게 만든다. 숨을 쉬면 목구멍을 통해 공기가 지나가는데 비만 등의 원인으로 좁아진 기도를 통해 공기가 지나가면 목구멍 연조직이 진동하면서 코골이를 하게 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코골이는 건강상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확률이 높다. 수면의학 전문가들은 “코를 골면 호흡을 하는데 지나치게 많은 에너지를 쏟아 붓게 된다”며 “코골이는 원칙적으로 정상적인 신체 현상이 아니라”고 말했다. 코골이를 하는 사람들은 수면 무호흡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데 하룻밤 사이에 많게는 수백 번씩 호흡이 정지된다. 수면 무호흡증은 심장마비, 우울증, .. 2021. 11. 2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