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이가 빠질수도… 당뇨의 예상치 못한 증상

by 모두의 최신뉴스 2021. 11. 26.
반응형

당뇨가 있는 사람은 예상치 못한 증상들을 경험한다. 가령 구강 내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이 그렇다.

 

입속 박테리아와 싸우는 능력이 감소하면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당뇨로 고혈당에 이른 사람은 구강 내 박테리아의 성장으로 잇몸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다음과 같은 증상들이 나타난다.

 

– 잇몸이 아프고 붉거나 피가 나고 붓는다.

– 이가 흔들거리거나 빠진다.

– 만성적으로 입 냄새가 안 좋다.

– 음식을 베어 문 모양이 고르지 않다.

– 맞던 틀니가 잘 맞지 않는다.

 

하지만 당뇨라고 해서 무조건 이런 증상이 나타나는 건 아니다. 혈당 관리를 잘하는 당뇨 환자 입속 환경이 건강하다. 당뇨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을 때 입안이 건조해지고 치아 잇몸에 문제가 생긴다.

 

당뇨가 있을 때 더욱 신경 써서 치과 검진을 받아야 하는 이유다. 적어도 1년에 두 번은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를 받을 땐 치과 의사에게 당뇨가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복용 중인 약물이 있다면 이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도록 한다.

 

타액, 음식, 박테리아 등이 뒤엉키면 치아 사이에 플라크가 낄 수 있다. 플라크에서 발생하는 산은 치아 에나멜을 손상시켜 충치가 생기기 쉬운 환경을 만든다.

 

 

플라크가 단단하게 굳어 치석이 됐을 땐 치실만으로 제거하기 어려우니,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치석이 입안에 오래 머물수록 구강 환경은 염증이나 잇몸질환 등의 위협을 받을 확률이 높아진다.

 

평소에는 칫솔질에 신경 쓰도록 한다. 최소 하루에 두 차례 이상 양치질을 해야 입 냄새가 나거나 박테리아가 번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가능하다면 3번까지 닦는 것이 좋다.

 

올바른 칫솔질 방법은 칫솔모 잇몸 45도 각도로 이루도록 한 다음 부드럽게 쓸어내리기를 반복하는 것이다. 치아의 앞뒷면은 물론 어금니의 씹는 표면까지 전부 놓치지 않고 꼼꼼하게 2분 정도 닦도록 한다. 잇몸  역시 잊지 말고 닦는다.

 

치실 역시 매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치실은 칫솔이 닿지 않는 곳을 관리하는데 도움을 주며 치아 사이에 낀 플라크를 제거하는데 용이하다.

 

치실 사용법을 잘 모를 땐 치과 검진을 받을 때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사용법을 익히도록 한다. 마무리로 입안 헹구기까지 꼼꼼하게 신경 쓰도록 한다.

 

만약 틀니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틀니 관리를 잘 해야 한다. 틀니 관리를 제대로 안 해도 잇몸 염증이 생기고 구강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당뇨가 있다면 구강점막이 곰팡이에 감염돼 생기는 구강 칸디다증 위험률이 올라간다. 이를 예방하려면 매일 플라크를 제거하고 이를 잘 닦아야 한다.

 

흡연가는 가급적 담배를 멀리하고, 건강한 식습관으로 혈당 관리를 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당뇨약을 꾸준히 챙겨먹고 심각한 구강질환에 이르기 전 항상 미리미리 검사를 받는 것 또한 중요하다.

 

영양제 과다 복용 NO! 몸 안의 독 된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