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신정보

"코인으로 8개월 25억 벌었다" 통장 공개한 벤츠녀 정체 깜짝

by 모두의 최신정보
반응형

해외 가상화폐거래소 이름을 따 가짜 거래소를 열고, 여성 모델들을 앞세워 550억대 투자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14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에 따르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사기혐의 등을 받는 A가상화폐 거래소 모집책과 자금책 등 사기조직 간부급 9명을 구속하고 10명을 불구속입건했다.

 

일당은 지난 4월 캐나다 유명 가상화폐거래소의 한국지부라며 사이트를 열었다. 그 뒤 아나운서 지망생, 모델 등을 고용해 투자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영상을 찍어 유튜브를 통해 홍보했다.

 

영상에 등장한 한 여성은 벤츠차량을 운전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8개월간 번 수익이 25억"이라며 "비트코인에서 수십억을 버는 사람들은 이자"라며 통장 잔액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영상 속 차량과 계좌 잔고는 모두 가짜였다.

 

홍보 영상에 출연했던 한 모델은 "모델 구인사이트에서 비용을 받고 촬영에 응했다"며 "실제로 코인·주식을 하지 않는다"고 한 유튜브 영상에서 고백하기도 했다.

 

이같은 방식으로 약 550억을 가로챈 일당은 지난 5월 10일 사이트를 닫고 잠적했다. 이들은 투자금을 100여개의 대포통장에 분산시킨 뒤 또 다른 대포통장에 보내는 수법으로 수차례 '돈세탁'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홍보 영상을 위해 고용된 여성들은 '시키는 대로 했을 뿐 사기라는 점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며 "계좌를 계속 추적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왜 이혼 안해", 내연남 흉기로 살해한 30대 여성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