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코로나 꺾여 한숨 돌린 日, 이번엔 성병환자 폭증

by 모두의 최신정보
반응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며 한숨 돌린 일본에서 매독에 감염된 성병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지난 10일 현지 매체 닛칸겐다이에 따르면 일본에서 지난 10월까지 발생한 매독 감염자는 639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감염자수 4728명과 비교하면 34%가량 늘었다. 이는 이미 지난해 전체 감염자수인 5784명을 넘어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수도 도쿄에서는 매독 감염자수가 208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12명보다 1.6배 가량 폭증했고 그동안 거의 나타나지 않았던 지방 도시에서도 감염 사례가 늘고 있다.

 

이 매체는 이러한 확산세라면 올해 전체 매독 감염자수는 7000명도 거뜬히 돌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매독은 스피로헤타과에 속하는 세균인 트레포네마 팔리듐균에 의해 발생하는 성병으로, 성관계에 의해 주로 전파된다.

 

일본 내에서 매독은 제2차 세계대전 패전 직후 혼란기인 1948년 감염자가 연간 22만명에 달했을 정도였지만, 항생제 페니실린이 보급된 이후로는 감염자가 크게 줄었다.

 

1967년에는 연간 1만2000명에 이르렀던 감염자 수가 1997년에는 연간 500여명 수준까지 감소했다. 그러나 2011년부터 증가세로 다시 돌아선 후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이러한 폭증 사태에 대해 일본 당국은 관광 목적으로 입국한 외국인에 의한 전파, 각종 소셜 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교제 방식 다양화 등 여러 원인을 내놓고 있다.

 

올해의 감염자 급증 역시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제한됐던 유흥업소 이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일반적인 분석이 나오지만 뚜렷하게 확인된 것은 없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