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신정보

속옷 차림으로 승무원 유니폼 입자, "유튜브가 낳은 괴물"

by 모두의 최신정보
반응형

다양한 의상을 직접 착용하고 리뷰하는 이른바 '룩북'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 A씨가 승무원 유니폼을 입은 영상을 공개해 특정 직업군을 성상품화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A씨는 지난달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승무원 룩북 / 항공사 유니폼 + 압박스타킹 코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A씨는 영상에서 2벌의 승무원 유니폼을 착용했다. 속옷 차림으로 등장한 A씨는 스타킹부터 스커트, 블라우스까지 갈아입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그는 "승무원이 착용하는 항공사 유니폼과 압박스타킹 그리고 자켓도 함께 착용해봤다"며 "승무원의 스카프와 헤어핀도 함께 착용하면서 악세서리에 신경을 썼다"고 했다. 이어 "속옷부터 갈아입는 모습까지 보정없이 솔직하게 고스란히 담아낸 영상"이라고 했다.

 

 

A씨는 "착용한 의상은 특정 항공사의 정식 유니폼이 아니고 유사할 뿐 디자인과 원단이 다르다"며 의상을 구매한 사이트 링크도 공유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A씨가 특정 직업군을 성품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승무원들 성상품화시키는 거 진짜 심하다", "직업군 분들 전체를 성상품화 하는 생각 없는 태도", "유튜브가 낳은 괴물", "저 유니폼 입고 출근해야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생각이 짧다", "항공사에서 고소해야 하는 것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대한항공 측은 앞서 배우 윤지오가 자사의 승무원 유니폼을 입고 인터넷 방송을 한 것과 관련해 "당사 유니폼 디자인권 침해 사항일 뿐 아니라 영상물의 내용은 대한항공 브랜드 및 승무원 이미지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영상 삭제를 요청한 바 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