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신정보

"남자 공무원만 숙직?",'남녀통합숙직제' 전국 확대 움직임

by 모두의 최신정보
반응형

남성 공무원이 주로 담당했던 숙직 근무가 점차 여성 동료도 함께 참여하는 형태로 바뀌고 있다. 관가의 양성평등 문화를 바로 세우고 숙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성별 구분 없이 순환 담당하는 ‘남녀 통합 숙직제’가 속속 자리 잡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 파주시가 내년 2월부터 여성 공무원에게도 숙직 업무를 맡길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1년간 시범 운영에 이어 2019년부터 도입한 서울시는 본청 외에도 강북·강서·구로·마포·영등포·양천·성동·용산구 등에서 시행 중이다.

 

경기와 경남, 충북, 울산의 일부 지방자치단체 등도 남녀 통합 숙직제를 이미 도입했거나 시행 예정 중이라고 밝히는 등 전국 곳곳에서 확대 움직임이 일고 있는 모양새다.

 

그간 대다수 지자체는 보통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밤샘 근무하는 숙직 업무를 남성에만 맡겼고, 여성 공무원은 주말 및 공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하는 일직 업무를 담당해왔다. 일반적으로 숙직 시에는 전화 민원을 응대하거나 방범·방호·방화 등 보안 상태를 점검하는 등의 업무를 한다.

 

이런 관행의 변화 배경으로 공직사회 내 여성 비중이 절반 가까이 커진 점이 첫손에 꼽힌다. 그만큼 숙직 근무 빈도가 잦아진 남성 공무원은 업무 피로도가 커졌다고 호소했고, ‘성차별적 관행’이라는 지적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실제로 2018년 공무원 총조사에 따르면 2003년 34.2%였던 여성 비율은 2018년 45%로 올라섰다. 작년 말 기준 지자체 여성 공무원의 비율은 46.6%이며, 서울과 부산은 50%를 넘어섰다.

 

 

여성 공무원들 사이에서도 숙직에 따른 남자직원의 대체휴무 탓에 업무 공백이 생겨 피해가 적지 않다는 불만이 있었다고 한다. 

 

남녀 통합 숙직제를 시행 중인 자치구 소속의 한 여성 공무원은 3일 “숙직 때 업무량이 일직보다 평균적으로 적어 더 편하다”고도 말했다.

 

지자체가 자체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이 제도를 찬성하는 목소리가 컸다. 경남 김해시가 제도 시행 전인 2019년 조사한 결과 남녀 공무원 990여 명 중 여성의 숙직 근무 동참에 75.1%가 찬성했다. 서울시가 2018년 시 및 산하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서도 63%가 찬성한다고 나타난 바 있다.

 

제도 도입으로 여성 공무원의 업무 부담도 확실히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 이전 남성 공무원에게 돌아오는 숙직 주기가 여성의 일직과 비교해 보통 3분의 1 수준이었다는 게 지자체의 전언이다. 여성이 1번 일직을 서는 동안 남성은 3번이나 숙직에 들어가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지난 7월부터 통합제도를 시행 중인 김해시 관계자는 “시행 전에는 남자직원이 2개월에 1번 숙직, 여직원이 7개월에 1번 일직을 담당했는데, 지금은 4개월에 한 번 정도로 남녀 일직·숙직 순번이 돌아온다”고 설명했다.

 

다만 남녀가 숙직실을 함께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불편함 등은 아직 개선해야 할 점으로 지적된다. 때에 따라 심야에 남녀가 좁은 공간에서 함께 근무하는 만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할 위험을 배제할 수 없는 탓이다. 

 

실제 지난 7월 광주 서구청에서는 남성 직원이 함께 당직을 서던 동료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일어 감사에 들어가기도 했다.

 

한 30대 여성 공무원은 “밤샘 숙직할 때 불안한 게 사실”이라며 “치안을 강화하는 등 지속해서 시스템을 재정비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여자 직원은 당직이 없어서 좋겠다거나 여성 참여율이 저조해 제도를 철회했다는 등의 일방적인 탓을 하기 전에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대구 동구는 이 같은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숙직실 내 비상벨, 청사 출입구에는 지문 인식기 등을 설치해 운용 중이다.

 

광주 서구청 관계자는 “(성추행 의혹이 있었던) 남성 직원은 당직에서 배제된 상태”라며 “남녀 숙직실을 멀리 떨어뜨리는 등 완전 분리는 여의치 않아 기존 공간을 넓히는 방향으로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18~29세 모더나 금지하더니, 부스터샷은 모더나 맞으란 정부

정부가 심근염·심낭염 우려 때문에 30세 미만에게 모더나 백신 접종을 금지해놓고 부스터샷(추가접종)에는 양을 줄여서 허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중순 예방접종전문위원

originaldouble.com

 

25년 뒤 전국 대학 절반 문 닫는다, 부산 23곳 중 16곳 사라져

25년 뒤 전국의 대학 가운데 절반 이상이 문을 닫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동아대 이동규 기업재난관리학과 교수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보고서를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와 한국보건

originaldouble.com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