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신정보

"오빠라고 불러봐라" 세무서장님의 직장 회식 갑질

by 모두의 최신정보
반응형

경기도의 한 일선 세무서장이 직원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으로 내부 감찰을 받고 있는 것으로 6일 알려졌다. 국세청 등에 따르면, 중부지방국세청 감사관실은 지난달 30일부터 시흥세무서장 A씨의 ‘갑질 의혹’을 인지하고 시흥세무서 직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세무서 직원 등의 말을 종합하면, A 서장은 지난달 23일 밤 부가가치세과 산하 1개 팀과 회식 자리에서 직원들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하거나 성희롱으로 간주될 수 있는 발언을 했다. 이날 회식에는 A 서장을 포함해 총 8명이 모였고 술을 곁들이는 자리였다고 한다.

 

당시 A 서장은 “너는 좀 조용히 해라”라며 숟가락으로 한 부하 직원의 머리를 때렸다고 한다. 특정 직원에게는 “썩을 X아. 네가 왜 판단을 하느냐”라며 욕설을 했고, 일부 여성 직원들에겐 “나를 오빠라고 부르라”고 말했다고도 한다.

 

이에 대해 A 서장은 “해당 팀 직원들을 불러서, 회식 당시 불거졌던 상황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며 “회식 자리는 전반적으로 화기애애한 자리였으며, 술이 많이 취해서 일부 사실은 기억나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사자들은 불쾌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그걸 옆에서 보거나 들은 직원들의 입장은 달랐을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세무서장들의 ‘갑질’ 의혹이 불거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7월에는 평소 서예가 취미인 동안양세무서장이 업무시간에 여성 세무직 공무원을 불러 먹을 갈게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살아있는 34주 아기를 물 속에, 낙태 병원 운영자 실형

아기가 살아서 태어날 것을 알고도 제왕절개를 한 후 살해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 병원 운영자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 받았다. 이 병원은 산부인과 외형은 갖췄지만 신생아실조차 갖추

originaldouble.com

 

 

"우리랑 컨셉 전혀 안맞아요", 40대는 오지말라는 '노중년존'

혼자 여행하는 것을 좋아하는 40대 여성 A씨는 최근 난처한 일을 겪었다. 지난달 제주도 여행 일정을 짜면서 묵을 게스트하우스를 예약했는데 업주에게서 “40세 이하만 예약이 가능하다”는 답

originaldouble.com

 

반응형

댓글0